인도네시아 소식

  • Home
  • 인도네시아 알기
  • 인도네시아 소식
제목 "달러 아껴라"…금융위기설 인도네시아, 해외직구 규제 강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8-09-23 12:45
201 8년 5월 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시내의 한 환전소에서 직원이 달러화 지폐를 세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신흥국 금융위기가 인도네시아까지 확산할 것이란 우려가 큰 가운데 현지 당국이 인터넷을 통한 해외직접구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눈길을 끈다.

19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재무부 산하 관세청은 온라인 쇼핑을 통한 해외물품 구매 제한액을 내달 10일부터 건당 100달러(약 11만2천원)에서 건당 75달러(약 8만4천원)로 낮추기로 했다.

 

헤루 팜부디 관세청장은 "이번 조치는 대금을 100달러씩 나누어 여러 차례 지불하는 수법으로 제한액보다 비싼 물품을 들여오는 행태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를 위해 문제가 있는 거래를 자동으로 걸러내는 시스템도 도입해 운용 중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현지에선 인도네시아 루피아화 가치가 아시아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도 이러한 조치와 무관하지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통화위기로 촉발된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하면서 올해 초 달러당 1만3천300루피아 내외였던 자카르타 은행 간 현물 달러 환율(JISDOR)은 이달 18일 달러당 1만4천908루피아까지 올랐다.

 

달러화 대비 가치가 연초보다 10% 가까이 떨어진 것이다.

인도네시아는 기준금리를 올해 5월부터 1.25%나 올리고 적극적인 환율방어에 나섰지만 루피아화 약세 흐름을 멈추지 못하고 있다.

 

이에 인도네시아 정부는 외화 유출을 막기 위해 대형 국책사업을 연기하고 수입품 관세를 높이는 등 통화가치 부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최근에는 주요 수출품인 팜오일과 석탄 등 원자재를 수출하려면 인도네시아 내 은행에 담보금을 예치하고 신용장을 개설해야 한다는 규제도 신설했다. 

바로가기